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공지사항

최영일 교수, 영향력 있는 연구자 세계 3위 사이언스와치지 선정 발표...1위는 아키라 시즈오 오사카대교수 선정 학자 21명 중 미국 10명, 일본 7명...'연구 강대국’ 입증 국내 대학 교수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3위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최영일 성균관대 교수(물리학)는 미국 톰슨사이언티픽사(Thompson Scientific)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the Hottest Researcher)' 3위에 선정됐다. 톰슨사이언티픽사가 격월로 발간하는 '사이언스와치(Science Watch)' 최신호(3~4월호)는 22 개 과학분야에서 2004~2005년 발표된 논문 중 지난해 9월과 10월, 두달간 가장 인용 빈도가 높은 논문 저자들의 순위를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이 결과 최영일 성균관대 교수가 케네스 가네저 캘리포니아주립대 교수 등 7명의 학자와 함 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영향력 있는 연구자' 1위로 선정된 것은 발표논문 중 11편이 인용된 면역학자 아키라 시즈 오 오사카대 교수. 마크 페퍼 하버드대 교수와 타무라 노리오 니가타대 교수가 그 뒤를 이어 공동 2위에 선정됐다. 상위 0.1%에 해당하는 우수 인용논문을 선정 발표한 이번 순위에서 미국은 21명 중 10명의 과 학자들을 올려놓으며 단연 ‘연구 강대국’임을 입증했다. 일본이 7명으로 아시아 최강임을 드러냈고 한국, 독일, 러시아, 영국에서는 각각 1명씩 순위에 올랐다. 이번 순위에서 인용빈도 수가 가장 높았던 학문분야는 물리학으로 총 14편의 물리학 논문이 인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토퍼 킹 사이언스와치 편집장은 “사이언스와치지가 발표하는 영향력 있는 논문 순위 는 이들 과학자들의 영향력을 칭송하기 위한 것”이라며 “인용 빈도수가 높은 논문을 가지 고 있다는 것은 높은 수준의 연구 성취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대학신문> * UNN 기사 URL: http://www.unn.net/gisa/gisa_read.asp?key=29927&pageTitle=&page=/ * Thompson Scientific 보도자료 사이트: http://scientific.thomson.com/press/2006/8310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