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경향신문 2020년 9월 10일에 실린 기사 발췌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9100300085&code=990100


[김범준의 옆집물리학]소멸


우리 모두는 이 세상에 태어나 각자의 삶을 살다가 결국 소멸하는 존재다. 광막한 우주와 비교하면 정말 티끌처럼 작은 크기의 공간 안에서, 우주의 나이와 비교하면 정말 순간처럼 짧은 시간을 잠깐 머물다, 우리는 세상에서 사라진다. 그런데 방금 이야기한 존재의 소멸은 온통 의문투성이다. 죽음의 순간에 소멸하는 것은 과연 무얼까? 아니, 죽음 이전에 살아있던, ‘나’라는 존재는 도대체 무얼까?

 
내가 살아있는 동안, 내 몸을 이루는 세포는 끊임없이 새로운 세포로 교체된다. 위장의 점막 세포는 며칠이면 다른 세포로 바뀌고, 내 몸의 뼈를 이루는 세포도 10년 정도면 교체된다. 10년이면 변하는 것은 강산만이 아니다. 내 몸도 변하니, 나는 10년 전의 내가 아니다. 나라는 존재의 소멸을 내 몸을 이루는 개별 세포의 죽음으로 환원해 설명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내가 죽기 전에도 수많은 세포들이 지금 이 순간 내 안에서 죽음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10년 전 내 몸을 이루던 세포 중 지금도 내 몸에 남아있는 것은 많지 않지만, 그래도 지금의 나는 10년 전의 나다. 나는 세포들의 모임이지만, 세포들이 단순히 모여 있다고 내가 되는 것은 아니다.


내 몸 세포뿐 아니라 세상 모든 것은 결국 수많은 원자로 이루어져있다. 수소와 헬륨 같은 가벼운 원자들은 빅뱅 이후 우주가 아주 어렸을 때 만들어져 현재 우주 곳곳에 널리 존재한다. 별의 내부에서 일어나는 핵융합 반응은 원자번호가 작은 쪽의 원자들로부터 원자번호가 큰 쪽의 무거운 원소들을 만들어간다. 핵융합으로 모든 원소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원자번호 26번인 철의 원자핵보다 더 무거운 원자핵은 핵융합으로 만들어질 수 없다. 더 무거운 원자들은 핵융합이 아니라 초신성 폭발 때 만들어진다. 우리는 초신성의 잔해에서 태어난, 우주에서 온 별의 먼지다. 원자들의 모임인 분자는 내 몸 안에서 종류와 형태를 바꾸기도 하지만, 분자를 구성하는 원자들은 항상 그대로다. 내가 죽어도 원자는 죽지 않는다. 아니, 원자는 죽을 수 없는 존재다. 죽음 이후 내 몸을 구성하던 물질들이 낱낱이 분해되어 흩어지고 나면, 이들 원자는 다른 생명체의 몸을 구성할 수도, 우리가 숨 쉬는 대기의 일부가 될 수도 있다. 결국 내 몸은 모든 생명체의 공유자산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 각자의 삶은 순간이지만, 나의 몸을 이루는 원자의 삶은 영생에 가깝다. 죽음을 맞아 내가 소멸해도, 소멸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내가 결국 별의 먼지라는 것, 내가 소멸해도 나를 구성하는 원자들은 자리만 옮길 뿐 소멸하지 않는다는 것은 과학적 사실이다. 우리 몸을 이루는 원자와 세포가 끊임없이 교체되고 있어서, ‘나’라는 생생한 의식의 느낌을 물질적 구성요소로 환원해 설명하기 어렵다는 것도 분명해 보인다. 그렇다고 물질적 기반 없이 의식이라는 현상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 자동차의 ‘빠름’은 분해한 차의 부품에서 볼 수 없지만, 자동차의 부품들이 없다면 자동차의 ‘빠름’도 없듯이. ‘나’라는 의식을 내 몸을 이루는 물질에서 찾을 수 없지만, 나의 몸을 이루는 물질이 없다면 ‘나’라는 의식도 없다. 내 몸을 이루는 물질이 죽음으로 소멸하는 것은 아니지만, 죽음으로 다르게 바뀐 물질들의 연결 패턴은 ‘나’라는 의식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죽음의 순간에 소멸하는 것은 물질이 아니라 연결된 물질이 창발한 ‘나’라는 의식이다. 나를 포함한 여러 과학자들은, ‘나’라는 의식은 결국 구성요소들의 특별한 형태의 짜임으로 만들어지는 일종의 창발현상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각자의 유한성과 우리 모두가 결국 이곳에서 맞닥뜨릴 소멸의 필연성은 나를 허무로 이끌지 않는다. 거꾸로다. 우리 각자는 소멸하기에 더욱 소중한 존재다. 짧은 삶을 살고 덧없이 사라지는 모든 유한한 존재는 눈물겹도록 사랑스럽다. 영생을 믿지 않는 내게, 지금 나와 당신의 삶은 단 한 번 주어진, 두 번 다시 반복할 수 없는 소중한 삶이다. 이번 생을 망치면 다음 생은 없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9100300085&code=990100#csidxf0fc6b9502d99e9ada57904126da8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81학번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 '[스마트카드·핀테크 솔루션 전문 기업 코나아이] 선불카드 마케팅 훨씬 쉬워집니다' 물리학과사무실 2016.03.24 31535
85 물리학과 한정훈 교수, EBS 교육대토론 출연 '대한민국 기초과학, 노벨상은 요원한가?'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0.19 30886
84 [연합뉴스 2016.04.28] 물리학과 박일흥 교수, "초기우주 연구에 새 지평을 열 것" 물리학과사무실 2016.04.29 28640
83 한정훈 교수님 책 출판 - 물질의 물리학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20.10.05 28486
82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 과학 토크쇼 고정 출연 물리학과사무실 2017.05.22 24567
81 자연과학(물리학) 분야 2015 THE 학문분야별 Top 54위 선정 물리학과사무실 2015.11.26 23677
80 [문화일보 20170331] 김범준 교수 / <지식카페>정부가 원하는 대로만 한다면 노벨상 수상 어렵다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6 23648
79 네덜란드 Radboud University Marie Curie Students’ Association 본교 자연과학대학 방문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05.23 23519
78 [제56회 한국출판문화상 저술-교양 수상작] ‘세상물정의 물리학’ 저자 김범준 물리학과사무실 2015.12.29 22697
77 81학번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 '세계 무대서 통하는 결제 플랫폼으로 승부' 물리학과사무실 2015.05.26 22381
76 [eBook 출간] 한정훈 교수님 - Skyrmions in Condensed Matter 물리학과사무실 2017.10.11 22041
75 [연합뉴스 2018.02.11] 성대 박두선 교수·정순길 연구교수 "난제 '초전도체 형성원리' 국제 공동연구로 규명" 물리학과사무실 2018.02.13 21826
74 물리학과 이미진 학생 한국물리학회 우수여성대학원생상 수상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0.24 21597
73 나노기술연구실 안종렬교수와 안성준학생이 공저자로 참여한 연구결과가 2014 과학기술 10대 뉴스에 선정 물리학과사무실 2014.12.18 21557
72 [연합뉴스 2015.05.07] 양자물질 초전도 연구실- 고온초전도 원리 규명 실마리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5.05.11 21287
71 [아시아경제 2015.06.25] 나노기술 연구실- 안종렬 교수, 0.25나노미터 초박막반도체 개발 성공 물리학과사무실 2015.06.25 21228
70 nature 하이라이트 논문으로 선정 - 중성미자 천체입자물리연구실(카르스텐 로트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5.05.07 21223
69 [동아일보 2015.11.04] 나노기술 연구실- 안종렬 교수, 세계서 가장 얇은 '그래핀 코팅' 기술 개발 물리학과사무실 2015.11.04 21197
68 [책의 향기/이 책, 이 저자]“세상의 본질을 꿰뚫는 것, 물리학의 힘이죠” 물리학과사무실 2015.09.30 20380
67 [연합뉴스 2015.02.12] 이영희 교수 연구팀, 초고용량 전기 저장장치(슈퍼커패시터) 개발 물리학과사무실 2015.02.14 2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