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경향신문 2020년 10월 15일에 실린 기사 발췌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150300005&code=99010


[김범준의 옆집물리학]자석


빨갛고 파랗게 절반씩 칠해진 막대자석을 갖고 놀던 어린 시절 기억이 난다. 막대자석 둘을 가까이하면 같은 색깔은 서로 밀치고, 다른 색깔은 서로 잡아당겼다. 자석은 왜 자석이 되는 걸까? 쇠못을 전선으로 여러 번 감고 건전지에 연결하면 마치 막대자석처럼 종이 클립을 끌어당기는 초등학교 과학실험도 생각난다. 전류가 흐르는 전자석은 왜 자석이 되는 걸까?

 
막대자석 안에는 수많은 원자가 있다. 양자역학적인 원자의 스핀은 엄청나게 작은 막대자석처럼 주변에 자기장을 만들어낸다. 또 스핀들은 하나같이 같은 방향을 가리키는 상태를 좋아한다. 이때 에너지가 가장 낮기 때문이다. 한 방향의 많은 스핀이 만들어낸 자기장이 더해지면, 막대자석 전체가 커다란 자성을 가진 자석이 된다. 막대자석이 자석인 이유는 원자의 양자역학적 특성인 스핀 때문이다. 더 낮은 에너지 상태에 있기를 선호해 한 방향으로 정렬한 여러 원자의 스핀들이 막대자석을 자석으로 만든다.


전자석은 다르다. 엄지를 뺀 오른손 네 손가락을 동그랗게 오므려 원형 도선의 전류 방향으로 하면, 엄지손가락은 원의 중심 부분의 자기장 방향을 가리킨다. 원기둥을 도선으로 여러 번 감으면 마치 원형 도선 여럿이 같은 방향으로 나란히 늘어서 있는 셈이어서, 자기장이 더해져 중심축을 따라 큰 자기장이 생긴다. 전자석이 자석인 이유는 전류가 만들어내는 자기장 때문이다.


초등학교 실험처럼 쇠못 둘레를 도선으로 감으면 전자석의 자성을 더 크게 할 수 있다. 외부의 자기장이 없는 경우, 쇠못과 같이 철로 된 물체 안은 여러 자기 구역(magnetic domain)으로 나뉜다. 각 구역 내부의 스핀들은 같은 방향을 가리키지만, 그 방향은 구역마다 제각각 달라 전체 쇠못은 자성을 갖지 못한다. 하지만 전류를 흘려 자기장이 걸리면 여러 자기 구역의 스핀들이 자기장 방향으로 정렬하려는 경향이 생긴다. 이때 전류가 만들어낸 자기장보다, 쇠못 안 여러 자기 구역의 스핀들이 하나같이 한 방향을 가리켜 만들어내는 자기장이 더 클 수 있다.


외부 자기장이 여러 자기 구역을 통일해 스핀들의 방향을 하나로 정렬하는 것을 보면 세상 속 우리 모습이 떠오른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나라 전체가 위기에 빠지면 한마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는, 국난극복을 취미로 여기는 멋진 모습을 여러 번 보여주었다. 외부의 위기가 외부 자기장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겠다. 전류가 만들어낸 자기장보다 여러 자기 구역의 스핀들이 하나로 정렬해 만들어낸 자기장이 더 클 수 있는 것처럼, 작은 계기가 촉발한 변화는 일파만파 확산되고 증폭되어 우리 사회를 크게 바꾸기도 했다.


  
요즘은 언론 매체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같은 외부 자기장이 눈에 띈다. 동쪽 방향 스핀은 동쪽 방향 자기장 안에 있을 때 에너지가 낮아 더 편한 것처럼, 우리 모두는 자신과 같은 성향의 매체와 콘텐츠에 더 자주 접촉한다. 동쪽 스핀은 동쪽 자기장을 찾아 나서고, 안주한 장소의 동쪽 자기장은 스핀이 동쪽을 향하려는 성향을 더 키운다. 또 동쪽을 향한 스핀은 자기 주변에도 동쪽을 향하는 스핀이 많을 때 에너지가 더 낮다. 마치, 자기 주변에 같은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많을수록 우리가 더 편한 마음이 되듯이 말이다. 시간이 지나면 결국, 자기장이 동쪽인 장소에 모여 끼리끼리 함께 행복하게 모여 사는 동쪽 스핀 마을 사람들은, 오래전 헤어진 서쪽 스핀을 이해할 수 없게 된다. 이렇게 양극화된 세상에서, 각자는 넓은 세상을 잊고 자기 마을에 안주하지만, 단절되고 고립된 세상은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다. 동쪽 스핀 마을 사람들에게는 서쪽 자기장이, 서쪽 스핀 마을 사람들에게는 동쪽 자기장이 필요하다. 우물 안 개구리에서 벗어나려면 불편해도 건강한 자극이다. 두 마을의 빈번하고 활발한 접촉도 둘로 나뉜 세상에서 벗어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다. 어느 날 불현듯 주변을 둘러보니, 하나같이 자신과 같은 동쪽 스핀만 보이는 사람들은 잊지 마시길. 강 건너 서쪽 스핀 마을 사람들은 당신의 동쪽 스핀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을.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10150300005&code=990100#csidx5bbf41aee5afb23aea011b6368e98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물리학과 한정훈 교수, EBS 교육대토론 출연 '대한민국 기초과학, 노벨상은 요원한가?'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0.19 37257
86 81학번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 '[스마트카드·핀테크 솔루션 전문 기업 코나아이] 선불카드 마케팅 훨씬 쉬워집니다' 물리학과사무실 2016.03.24 35968
85 한정훈 교수님 책 출판 - 물질의 물리학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20.10.05 34521
84 [연합뉴스 2016.04.28] 물리학과 박일흥 교수, "초기우주 연구에 새 지평을 열 것" 물리학과사무실 2016.04.29 32825
83 [문화일보 20170331] 김범준 교수 / <지식카페>정부가 원하는 대로만 한다면 노벨상 수상 어렵다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6 29161
82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 과학 토크쇼 고정 출연 물리학과사무실 2017.05.22 28375
81 [연합뉴스 2018.02.11] 성대 박두선 교수·정순길 연구교수 "난제 '초전도체 형성원리' 국제 공동연구로 규명" 물리학과사무실 2018.02.13 27334
80 [eBook 출간] 한정훈 교수님 - Skyrmions in Condensed Matter 물리학과사무실 2017.10.11 26979
79 네덜란드 Radboud University Marie Curie Students’ Association 본교 자연과학대학 방문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05.23 26432
78 물리학과 이미진 학생 한국물리학회 우수여성대학원생상 수상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0.24 26161
77 자연과학(물리학) 분야 2015 THE 학문분야별 Top 54위 선정 물리학과사무실 2015.11.26 24000
76 [제56회 한국출판문화상 저술-교양 수상작] ‘세상물정의 물리학’ 저자 김범준 물리학과사무실 2015.12.29 22995
75 81학번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 '세계 무대서 통하는 결제 플랫폼으로 승부' 물리학과사무실 2015.05.26 22684
74 나노기술연구실 안종렬교수와 안성준학생이 공저자로 참여한 연구결과가 2014 과학기술 10대 뉴스에 선정 물리학과사무실 2014.12.18 22067
73 [연합뉴스 2015.05.07] 양자물질 초전도 연구실- 고온초전도 원리 규명 실마리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5.05.11 21639
72 [아시아경제 2015.06.25] 나노기술 연구실- 안종렬 교수, 0.25나노미터 초박막반도체 개발 성공 물리학과사무실 2015.06.25 21539
71 nature 하이라이트 논문으로 선정 - 중성미자 천체입자물리연구실(카르스텐 로트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5.05.07 21509
70 [동아일보 2015.11.04] 나노기술 연구실- 안종렬 교수, 세계서 가장 얇은 '그래핀 코팅' 기술 개발 물리학과사무실 2015.11.04 21491
69 물리학과 강휘석 학생 “제37차 초음파공학 심포지움” 에서 Young Scientist Award 수상자로 선정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2.13 20788
68 [책의 향기/이 책, 이 저자]“세상의 본질을 꿰뚫는 것, 물리학의 힘이죠” 물리학과사무실 2015.09.30 20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