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조병두 회장, 대학에 27억… 그 돈 받은 졸업생들도 1억 기부]

- 악착같이 中企 일군 조회장
독립운동 아버지는 6·25 때 전사… 中1때 가장 돼 신문 돌리며 苦學

- 그의 장학생들, 代 잇는 기부
"우리가 받은 만큼 후배들 주자" 200명이 6년간 십시일반 모아


1953년 중학교 1학년이던 조병두는 하루아침에 가장(家長)이 됐다. 독립군 출신으로 군인이었던 아버지가 6·25 전쟁 중에 전사(戰死)했기 때문이다. 6남매 중 장남이었던 그는 동생들과 새벽부터 신문을 배달했다. 배달이 끝나면 서울 종로구 가회동 모퉁이에 있는 국숫집에서 불어 터진 국수를 싸게 사서 배를 채웠다. "같이 신문을 돌리던 친구는 나보다 돈이 없어 국수 사 먹을 엄두도 못 냈어요. 매일 국수 한 그릇을 그 친구와 나눠 먹었지요. 그걸 본 국숫집 주인이 어느 날부터 국수를 배로 담아줬어요." 조씨는 "내가 남에게 먼저 베푸니 주변 사람들도 베풀기 시작하더라"며 "그때 '내가 잘돼서 꼭 없는 사람 도와줘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했다.

그로부터 63년 후, 조씨는 직원 50명, 연 매출 150억원대 회사의 회장이 됐다. 지난 1980년 조씨가 창업한 포장재 제조사인 '동주'라는 회사다. 조씨는 중학생 때 다짐을 지키기 위해 악착같이 번 돈 3억원을 들고 1999년 모교(母校)인 성균관대를 찾았다. "돈 없어 공부 못 하는 학생들 장학금으로 써주세요." 그때를 시작으로 조씨는 총 27억원을 성균관대에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조씨의 도움으로 성균관대 학생 250여 명이 장학금을 받고 학업을 마칠 수 있었다.

2016062200265_0-조선일보.jpg
  아름다운 어깨동무 - 조병두(76·오른쪽에서 둘째) 동주 회장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성균관대 학생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조 회장의 집무실을 찾아 어깨동무를 하고 웃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영훈(26·경제학과)씨, 양혜주(23·글로벌경제학과)씨, 지혜원(23·철학과)씨. 뒷줄 왼쪽부터 조백경(27·경영학과)씨, 유수환(27·글로벌경제학과)씨. 
아름다운 어깨동무 - 조병두(76·오른쪽에서 둘째) 동주 회장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성균관대 학생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조 회장의 집무실을 찾아 어깨동무를 하고 웃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영훈(26·경제학과)씨, 양혜주(23·글로벌경제학과)씨, 지혜원(23·철학과)씨. 뒷줄 왼쪽부터 조백경(27·경영학과)씨, 유수환(27·글로벌경제학과)씨. /고운호 객원기자
 

지난 20일 조씨는 모교에서 한 통의 전화를 받고 눈물을 글썽였다. "선생님의 장학금을 받고 공부해 졸업한 학생들이 후배들을 위해 1억원을 모아 내놨다"는 전화였다. 조씨는 "졸업해서 취업한 것만 해도 기특한데 후배들을 위해 한 푼 두 푼 돈을 모아 내놨다니, 역시 '기부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하다"며 웃었다.

장학생들의 대(代)를 잇는 기부는 지난 2010년 시작됐다. 조씨 이름으로 장학금이 지급된 지 10년이 되던 해였다. 10주년을 기념해 장학생 200여 명이 한데 모인 자리에서 장학생 대표 김순흥(38)씨가 "우리가 받은 만큼 후배들에게 조금씩 돌려주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장학생들이 즉석에서 동참해 월급의 일부를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이들은 한 달에 적게는 1만원부터 많게는 10만원가량의 돈을 6년간 꾸준히 기부해왔다. 이렇게 모은 1억원의 돈을 장학기금으로 내놓은 것이다.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하고 법무법인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원영일(43)씨는 "대학 졸업반이던 2001년에 장학금 450만원을 받았다"며 "고시생에게 그 돈이 그렇게 든든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원씨는 지금까지 약 1000만원을 내놓은 '최고액 기부자'다.

갓 사회생활에 나선 장학생들도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대기업 신입사원 이수현(26)씨는 "첫 월급에서 3만원을 떼서 기부하던 순간을 잊을 수가 없다"며 "대학 시 절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내내 도움만 받았는데, 내 힘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했다.

조씨는 감사 인사를 하러 찾아오는 학생들에게 꼭 이런 당부를 한다고 했다. "나도 대학 시절 누군가가 준 장학금이 없었다면 졸업을 못 했을 겁니다. 그 도움을 잊지 않아서 지금 이렇게 기부를 하고 있는 거죠. 여러분들도 꼭 이 기부를 이어 나가 주세요."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네덜란드 Radboud University Marie Curie Students’ Association 본교 자연과학대학 방문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05.23 20986
» [20160622 조선일보: he-스토리] 독립군 아들이 전파한 '장학금 바이러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06.24 16123
64 [성균웹진 20160829] 세상과 소통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카르스텐 로트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6.09.02 13654
63 [SKKU Research Stories] Nanoscale 강대준 교수 연구팀; 단일 실리콘 나노 와이어 축 상을 따라 초 정밀 도핑 제어를 통해 형성된 n-형 및 p-형 반도체 채널 영역을 이용한 초 전력 소모 전계 트렌지스터 기반 상보형 인버터 제작 연구 물리학과사무실 2016.09.02 13883
62 물리학과 한정훈 교수, EBS 교육대토론 출연 '대한민국 기초과학, 노벨상은 요원한가?'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0.19 25284
61 물리학과 이미진 학생 한국물리학회 우수여성대학원생상 수상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0.24 17572
60 [과학동아 2016년 11월호-한정훈교수님] Part 1. ‘기묘한’ 2차원 세계를 설명한 개척자들 - 노벨물리학상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1.04 16254
59 물리학과 강휘석 학생 “제37차 초음파공학 심포지움” 에서 Young Scientist Award 수상자로 선정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2.13 15961
58 [과학동아 2017년 4월호-한정훈교수님] Part 2. 양자역학, 인류의 물질관을 재정립하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3 17244
57 [문화일보 20170331] 김범준 교수 / <지식카페>정부가 원하는 대로만 한다면 노벨상 수상 어렵다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6 18886
56 [조선일보 20170405] 김범준 교수 / [과학의 창] 인공지능도 하는 `함께 지성`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6 15320
55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 과학 토크쇼 고정 출연 물리학과사무실 2017.05.22 21055
54 [베리타스 알파 2017.07.06] 성균관대 정동근 교수팀, 특허 기술 대기업에 이전 물리학과사무실 2017.07.24 13995
53 [SKKU Research Stories 2017.07.24]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 키 큰 사람이 날씬하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7.07.24 12908
52 [eBook 출간] 한정훈 교수님 - Skyrmions in Condensed Matter 물리학과사무실 2017.10.11 17755
51 [대학저널 2018.01.24] 학부생 백지민 군 졸업논문 "Current Applied Physics"에 최종 게재 승인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8.01.16 13286
50 [연합뉴스 2018.02.11] 성대 박두선 교수·정순길 연구교수 "난제 '초전도체 형성원리' 국제 공동연구로 규명" 물리학과사무실 2018.02.13 17057
49 [중앙일보 2018.05.18] 성균관대 물리학과 박두선 교수 연구팀 ‘전류 이용한 강자성과 초전도특성 제어’ 해외 저널에 게재 물리학과사무실 2018.05.21 13497
48 [경향신문 2018.06.29] 성균관대 물리학과 연구팀, 4차원 실험 공간 처음 만들었다 물리학과사무실 2018.06.29 12169
47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물질의 역사[1]: 최초의 물질 이론 -2019년 2월 26일 물리학과사무실 2019.02.27 9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