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조병두 회장, 대학에 27억… 그 돈 받은 졸업생들도 1억 기부]

- 악착같이 中企 일군 조회장
독립운동 아버지는 6·25 때 전사… 中1때 가장 돼 신문 돌리며 苦學

- 그의 장학생들, 代 잇는 기부
"우리가 받은 만큼 후배들 주자" 200명이 6년간 십시일반 모아


1953년 중학교 1학년이던 조병두는 하루아침에 가장(家長)이 됐다. 독립군 출신으로 군인이었던 아버지가 6·25 전쟁 중에 전사(戰死)했기 때문이다. 6남매 중 장남이었던 그는 동생들과 새벽부터 신문을 배달했다. 배달이 끝나면 서울 종로구 가회동 모퉁이에 있는 국숫집에서 불어 터진 국수를 싸게 사서 배를 채웠다. "같이 신문을 돌리던 친구는 나보다 돈이 없어 국수 사 먹을 엄두도 못 냈어요. 매일 국수 한 그릇을 그 친구와 나눠 먹었지요. 그걸 본 국숫집 주인이 어느 날부터 국수를 배로 담아줬어요." 조씨는 "내가 남에게 먼저 베푸니 주변 사람들도 베풀기 시작하더라"며 "그때 '내가 잘돼서 꼭 없는 사람 도와줘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했다.

그로부터 63년 후, 조씨는 직원 50명, 연 매출 150억원대 회사의 회장이 됐다. 지난 1980년 조씨가 창업한 포장재 제조사인 '동주'라는 회사다. 조씨는 중학생 때 다짐을 지키기 위해 악착같이 번 돈 3억원을 들고 1999년 모교(母校)인 성균관대를 찾았다. "돈 없어 공부 못 하는 학생들 장학금으로 써주세요." 그때를 시작으로 조씨는 총 27억원을 성균관대에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조씨의 도움으로 성균관대 학생 250여 명이 장학금을 받고 학업을 마칠 수 있었다.

2016062200265_0-조선일보.jpg
  아름다운 어깨동무 - 조병두(76·오른쪽에서 둘째) 동주 회장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성균관대 학생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조 회장의 집무실을 찾아 어깨동무를 하고 웃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영훈(26·경제학과)씨, 양혜주(23·글로벌경제학과)씨, 지혜원(23·철학과)씨. 뒷줄 왼쪽부터 조백경(27·경영학과)씨, 유수환(27·글로벌경제학과)씨. 
아름다운 어깨동무 - 조병두(76·오른쪽에서 둘째) 동주 회장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성균관대 학생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조 회장의 집무실을 찾아 어깨동무를 하고 웃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영훈(26·경제학과)씨, 양혜주(23·글로벌경제학과)씨, 지혜원(23·철학과)씨. 뒷줄 왼쪽부터 조백경(27·경영학과)씨, 유수환(27·글로벌경제학과)씨. /고운호 객원기자
 

지난 20일 조씨는 모교에서 한 통의 전화를 받고 눈물을 글썽였다. "선생님의 장학금을 받고 공부해 졸업한 학생들이 후배들을 위해 1억원을 모아 내놨다"는 전화였다. 조씨는 "졸업해서 취업한 것만 해도 기특한데 후배들을 위해 한 푼 두 푼 돈을 모아 내놨다니, 역시 '기부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하다"며 웃었다.

장학생들의 대(代)를 잇는 기부는 지난 2010년 시작됐다. 조씨 이름으로 장학금이 지급된 지 10년이 되던 해였다. 10주년을 기념해 장학생 200여 명이 한데 모인 자리에서 장학생 대표 김순흥(38)씨가 "우리가 받은 만큼 후배들에게 조금씩 돌려주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장학생들이 즉석에서 동참해 월급의 일부를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이들은 한 달에 적게는 1만원부터 많게는 10만원가량의 돈을 6년간 꾸준히 기부해왔다. 이렇게 모은 1억원의 돈을 장학기금으로 내놓은 것이다.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하고 법무법인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원영일(43)씨는 "대학 졸업반이던 2001년에 장학금 450만원을 받았다"며 "고시생에게 그 돈이 그렇게 든든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원씨는 지금까지 약 1000만원을 내놓은 '최고액 기부자'다.

갓 사회생활에 나선 장학생들도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대기업 신입사원 이수현(26)씨는 "첫 월급에서 3만원을 떼서 기부하던 순간을 잊을 수가 없다"며 "대학 시 절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내내 도움만 받았는데, 내 힘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했다.

조씨는 감사 인사를 하러 찾아오는 학생들에게 꼭 이런 당부를 한다고 했다. "나도 대학 시절 누군가가 준 장학금이 없었다면 졸업을 못 했을 겁니다. 그 도움을 잊지 않아서 지금 이렇게 기부를 하고 있는 거죠. 여러분들도 꼭 이 기부를 이어 나가 주세요."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2015.05.29(금)] 당신을 위한 ‘물리’사용설명서 물리학과사무실 2015.05.28 18813
65 [문화일보 20170331] 김범준 교수 / <지식카페>정부가 원하는 대로만 한다면 노벨상 수상 어렵다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6 18596
64 [ 동아사이언스 2016.02.11] 과학자 12명, 음악밴드 만들어 ‘엔트로피 사랑’을 노래한다 물리학과사무실 2016.02.12 18580
63 [뉴스와이어 2016.03.07] 한·미·중 공동연구를 통한 미래소재 고온초전도체 스펙트럼 결정 물리학과사무실 2016.03.08 18030
62 [eBook 출간] 한정훈 교수님 - Skyrmions in Condensed Matter 물리학과사무실 2017.10.11 17500
61 물리학과 이미진 학생 한국물리학회 우수여성대학원생상 수상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0.24 17281
60 [과학동아 2017년 4월호-한정훈교수님] Part 2. 양자역학, 인류의 물질관을 재정립하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3 17177
59 [연합뉴스 2018.02.11] 성대 박두선 교수·정순길 연구교수 "난제 '초전도체 형성원리' 국제 공동연구로 규명" 물리학과사무실 2018.02.13 16770
58 [과학동아 2016년 11월호-한정훈교수님] Part 1. ‘기묘한’ 2차원 세계를 설명한 개척자들 - 노벨물리학상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1.04 16214
» [20160622 조선일보: he-스토리] 독립군 아들이 전파한 '장학금 바이러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06.24 16067
56 물리학과 강휘석 학생 “제37차 초음파공학 심포지움” 에서 Young Scientist Award 수상자로 선정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6.12.13 15821
55 [조선일보 20170405] 김범준 교수 / [과학의 창] 인공지능도 하는 `함께 지성` 물리학과사무실 2017.04.06 15273
54 대만정치대학 College of Science 방문단 본교 자연과학캠퍼스 방문 물리학과사무실 2016.04.06 14883
53 [베리타스 알파 2017.07.06] 성균관대 정동근 교수팀, 특허 기술 대기업에 이전 물리학과사무실 2017.07.24 13945
52 [SKKU Research Stories] Nanoscale 강대준 교수 연구팀; 단일 실리콘 나노 와이어 축 상을 따라 초 정밀 도핑 제어를 통해 형성된 n-형 및 p-형 반도체 채널 영역을 이용한 초 전력 소모 전계 트렌지스터 기반 상보형 인버터 제작 연구 물리학과사무실 2016.09.02 13855
51 [성균웹진 20160829] 세상과 소통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카르스텐 로트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6.09.02 13599
50 [중앙일보 2018.05.18] 성균관대 물리학과 박두선 교수 연구팀 ‘전류 이용한 강자성과 초전도특성 제어’ 해외 저널에 게재 물리학과사무실 2018.05.21 13346
49 [대학저널 2018.01.24] 학부생 백지민 군 졸업논문 "Current Applied Physics"에 최종 게재 승인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8.01.16 13256
48 [SKKU Research Stories 2017.07.24]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 키 큰 사람이 날씬하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7.07.24 12872
47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 물질의 역사[2]: 꼬인 원자에서 위상 자석으로 -2019년 4월 18일 물리학과사무실 2019.04.26 12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