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글 : 한정훈 성균관대학교 물리학과
에디터 : 최영준 

http://dl.dongascience.com/magazine/view/S201611N028


과학동아-2016년-11월호_노벨 물리학상 해설기사.pdf


S201611N0028_1.jpg


[왼쪽부터 덩컨 홀데인, 마이클 코스털리츠, 데이비드 사울레스 교수.]작년 노벨상 발표를 앞둔 10월 초, 필자는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올해 노벨상 수상자는 데이비드 사울레스(미국 워싱턴대 교수)-덩컨 홀데인(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찰스 케인(미국 펜실베이니아대 교수) 이렇게 세 명이면 좋겠다.” 필자의 소망이 듬뿍 담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세계일보 2020.08.19] [사이언스프리즘] 나는 한 개체일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8.24 7627
65 [경향신문 2020.08.13]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흐름 물리학과사무실 2020.08.14 8170
64 [경향신문 2020.07.1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뾰족 물리학과사무실 2020.07.20 13771
63 [세계일보 2020.07.15] [사이언스프리즘] DNA가 오른쪽으로 꼬인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7.20 8314
62 [세계일보 2020.06.10] [사이언스프리즘] 지진은 어떻게 발생할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6.12 7634
61 [경향신문 2020.05.2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틈새’가 일깨워준, 있는데 잊은 것들 물리학과사무실 2020.05.22 8212
60 [세계일보 2020.05.06] [사이언스프리즘] 존재의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5.11 14309
59 [경향신문 2020.04.22] [김범준의 옆집물리학]사이와 거리 물리학과사무실 2020.04.28 12194
58 [세계일보 2020.04.01] [사이언스프리즘] 여행 제한만으로 전염병 못 막는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4.03 13855
57 [경향신문 2020.03.25]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증가 물리학과사무실 2020.03.30 7755
56 [머니S 2020.03.03] 김범준 교수 / [청계광장] 케플러의 세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3.03 11532
55 [경향신문 2020.02.2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예측 물리학과사무실 2020.02.28 14316
54 [경향신문 2020.01.2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2.05 8015
53 [서울신문 2020.01.08] [2020 원더키디] 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20.01.15 11127
52 [경향신문 2020.01.0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허공 물리학과사무실 2020.01.03 9012
51 [NEWSIS 2019.12.12]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관계의 과학' 출간 물리학과사무실 2019.12.13 15990
50 [경향신문 2019.1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무한 물리학과사무실 2019.12.09 8705
49 [주간조선 2019.10.28] 응집물리학자 한정훈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9.11.27 9054
48 [경향신문 2019.11.0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사람과 사람 사이, 작용·반작용의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19.11.08 8663
47 [경향신문 2019.10.0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대칭 물리학과사무실 2019.10.11 12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