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글 : 한정훈 성균관대학교 물리학과 교수
                         

http://dl.dongascience.com/magazine/view/S201704N055



과학동아 2017년 4월호 - 양자역학, 인류의 물질관을 재정립하다.jpg

기원전 5~6세기경 찬란한 철학적 사고를 개발했던 그리스인들은 물질에 대해서도 철학적 이론을 제시했다. 불과 물, 흙, 공기가 서로 조합해서 물질을 만든다는 주장이다. 오늘날의 관점에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말이다. 물질을 구성하는 것은 뭔가 물질보다 더 단순한 것이어야 할 텐데, 물과 불, 흙, 공기는 이미 그 자체가 물질이라 다른 물질에 비해 더 단순하지 ...(계속)

글 : 한정훈 성균관대 물리학과 hanjh@skku.edu

과학동아 2017년 04월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경향신문 2020.08.13]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흐름 물리학과사무실 2020.08.14 8189
65 [경향신문 2020.05.2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틈새’가 일깨워준, 있는데 잊은 것들 물리학과사무실 2020.05.22 8227
64 [세계일보 2020.07.15] [사이언스프리즘] DNA가 오른쪽으로 꼬인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7.20 8327
63 [경향신문 2019.11.0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사람과 사람 사이, 작용·반작용의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19.11.08 8683
62 [경향신문 2019.1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무한 물리학과사무실 2019.12.09 8713
61 [세계일보 2020.09.23] [사이언스프리즘] 유리는 고체일까, 액체일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10.05 8834
60 [경향신문 2020.01.0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허공 물리학과사무실 2020.01.03 9025
59 [주간조선 2019.10.28] 응집물리학자 한정훈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9.11.27 9068
58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물질의 역사[1]: 최초의 물질 이론 -2019년 2월 26일 물리학과사무실 2019.02.27 10078
57 [문화일보 2020.11.24] 김범준 교수 / 물리학만으론 사회현상 이해 한계… ‘애정 어린’ 미시적 시선 함께해야 물리학과사무실 2020.11.27 10438
56 [세계일보 2020.12.09] [사이언스프리즘] 황제펭귄의 추위 대처법 물리학과사무실 2020.12.14 10849
55 [서울신문 2020.01.08] [2020 원더키디] 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20.01.15 11141
54 [머니S 2020.03.03] 김범준 교수 / [청계광장] 케플러의 세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3.03 11755
53 [경향신문 2018.06.29] 성균관대 물리학과 연구팀, 4차원 실험 공간 처음 만들었다 물리학과사무실 2018.06.29 12425
52 [경향신문 2020.04.22] [김범준의 옆집물리학]사이와 거리 물리학과사무실 2020.04.28 12434
51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 물질의 역사 [3]: 파울리 호텔 (동성 혼숙은 안 돼요!) 물리학과사무실 2019.05.08 12450
50 [경향신문 2019.10.0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대칭 물리학과사무실 2019.10.11 12590
49 [머니S 2019.09.02] [청계광장] 엔트로피와 진화 물리학과사무실 2019.09.03 12854
48 [연합뉴스 2019.09.23] 제15회 경암상 수상자 이근· 이영희· 황철상·석상일 물리학과사무실 2019.09.24 13036
47 [SKKU Research Stories 2017.07.24]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 키 큰 사람이 날씬하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7.07.24 13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