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머니S 2020년 3월 3일에 실린 기사 발췌
출처: https://moneys.mt.co.kr/news/mwView.php?no=2020022816408064762


2020022816408064762_1.jpg


케플러는 플라톤의 정다면체를 이용해 태양계의 행성 궤도를 설명하려는 시도가 수포로 돌아간 후 행성의 운동을 설명하는 새로운 시도를 시작한다. 바로 티코 브라헤의 관측 데이터를 이용해서 그 안에 숨어있는 우주의 작동 원리를 찾아내려는 시도다. 그의 노력은 결실을 거둬, 고등학교 교과서에도 등장하는 다음 세 법칙의 발견으로 이어진다.

1. 행성은 태양을 초점으로 하는 타원 궤도를 따라 공전한다. 2. 태양과 행성을 잇는 선은 같은 시간에 같은 면적을 쓸고 지나간다. 3. 행성의 공전 주기의 제곱은 태양과 행성 사이의 거리(타원의 장반경)의 세제곱에 비례한다.

케플러가 1·2법칙을 발표한 시점은 1609년이지만 3법칙은 무려 10년 뒤 발표된다. 3법칙의 발견이 쉽지 않은 일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케플러의 3법칙은 ‘조화(Harmony)의 법칙’이라 불린다. 영어의 하모니(Harmony)는 음악의 ‘화성’이라는 뜻도 있다. 귀로 들었을 때 조화롭게 들리는 서로 어울리는 음들이 있다.

가장 조화로운 두 음은 한 옥타브 차이가 난다. 기타줄 하나를 골라 손가락을 대지 않고 튕겨 소리를 내고 다음에는 같은 줄의 정확히 한 가운데를 손가락으로 누르고 소리를 내면 한 옥타브 차이의 두 음을 들을 수 있다. 이때 두 음의 진동수는 1대2 비율로서 간단한 정수비가 된다. 으뜸화음을 이루는 도, 미, 솔의 진동수 비는 4대5대6으로 또 간단한 정수로 표현된다. 정수비를 이루는 음들은 서로 어울려 조화로운 화음이 된다.

케플러의 세번째 법칙을 다시 보자. 거리를 세번 곱하면 주기를 두번 곱한 값에 비례하므로 2와 3이라는 간단한 두 정수가 들어있다. 몇개의 공리로 시작해 모든 과정이 명징하게 진행되는 것이 유클리드 기하학이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 케플러는 우주의 창조자인 신을 기하학자로 생각했다. 중세의 신학자에게는 너무나도 자명한 얘기였으리라.

창조자인 신이 우주를 설계할 때 사용한 단순하지만 멋진 법칙이 존재하며 이 법칙을 발견하는 것이 신의 영광을 드러내는 일이라는 확신으로 케플러는 우주의 법칙을 발견하려는 헌신적인 노력을 계속했다.

지난 글에서는 플라톤의 정다면체로 행성 궤도를 설명하려다 실패한 케플러의 좌절과 슬픔을 얘기했다. 수학자 신을 포기하지 않은 그의 이야기는 결국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행성의 운동에 관한 그의 세 법칙에서 케플러는 기하학자인 신을 다시 발견한다.

끈질긴 노력 끝에 2와 3이라는 간단한 정수를 찾아내 신이 만든 우주의 조화로움을 발견했다고 확신했을 때, 그가 얼마나 기뻤을지. 케플러의 환희를 독자도 한번 떠올려 보길. 신을 믿든 아니든, 과학자를 추동하는 힘은 바로 이런 발견의 기쁨이다. 2와 3을 발견한 사람이 케플러라면 그 이유를 발견한 이는 바로 뉴턴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34호(2020년 3월3~9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경향신문 2020.01.2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2.05 8210
66 [경향신문 2020.08.13]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흐름 물리학과사무실 2020.08.14 8432
65 [경향신문 2020.05.2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틈새’가 일깨워준, 있는데 잊은 것들 물리학과사무실 2020.05.22 8440
64 [세계일보 2020.07.15] [사이언스프리즘] DNA가 오른쪽으로 꼬인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7.20 8536
63 [경향신문 2019.1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무한 물리학과사무실 2019.12.09 8885
62 [경향신문 2019.11.0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사람과 사람 사이, 작용·반작용의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19.11.08 8921
61 [세계일보 2020.09.23] [사이언스프리즘] 유리는 고체일까, 액체일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10.05 9020
60 [경향신문 2020.01.0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허공 물리학과사무실 2020.01.03 9255
59 [주간조선 2019.10.28] 응집물리학자 한정훈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9.11.27 9267
58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물질의 역사[1]: 최초의 물질 이론 -2019년 2월 26일 물리학과사무실 2019.02.27 10286
57 [서울신문 2020.01.08] [2020 원더키디] 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20.01.15 11362
56 [경향신문 2018.06.29] 성균관대 물리학과 연구팀, 4차원 실험 공간 처음 만들었다 물리학과사무실 2018.06.29 12658
55 [문화일보 2020.11.24] 김범준 교수 / 물리학만으론 사회현상 이해 한계… ‘애정 어린’ 미시적 시선 함께해야 물리학과사무실 2020.11.27 12859
54 [SKKU Research Stories 2017.07.24]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 키 큰 사람이 날씬하다!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7.07.24 13367
53 [세계일보 2020.12.09] [사이언스프리즘] 황제펭귄의 추위 대처법 물리학과사무실 2020.12.14 13488
52 [대학저널 2018.01.24] 학부생 백지민 군 졸업논문 "Current Applied Physics"에 최종 게재 승인 file 물리학과사무실 2018.01.16 13753
51 [성균웹진 20160829] 세상과 소통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카르스텐 로트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6.09.02 14063
» [머니S 2020.03.03] 김범준 교수 / [청계광장] 케플러의 세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3.03 14071
49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 물질의 역사 [3]: 파울리 호텔 (동성 혼숙은 안 돼요!) 물리학과사무실 2019.05.08 14192
48 [SKKU Research Stories] Nanoscale 강대준 교수 연구팀; 단일 실리콘 나노 와이어 축 상을 따라 초 정밀 도핑 제어를 통해 형성된 n-형 및 p-형 반도체 채널 영역을 이용한 초 전력 소모 전계 트렌지스터 기반 상보형 인버터 제작 연구 물리학과사무실 2016.09.02 14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