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우리는 자신이 알고 있는 대로 세상을 인지합니다. 살면서 받아들인 지식, 쌓아 온 논리체계가 다른 만큼 각자가 세상을 받아들이는 모양도 다릅니다. 이 때 전공지식 외의 여러 가지 지식들을 받아들이는 것은 세상을 보는 눈을 한 번 더 새롭게 하고, 생각의 지평을 한 차원 높이는 것에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성균관대학교는 이원화 캠퍼스로서 문, 이과의 거리가 멀어서 평상시의 교류가 힘든 바, 이렇게 “당신을 위한 물리 설명서”라는 장을 열어 그 거리를 조금이나마 좁히려 합니다. 처음 계획했을 때에는 오직 물리만으로 이루어졌지만, 해를 거듭하면서 물리 외 수학, 진화 등을 담아 좀 더 풍부한 내용 전달을 꾀하고 있습니다.


일시 : 2015 529일 금요일 오후 7

장소 : 성균관 대학교 명륜 캠퍼스 중앙도서관 3층 창의존

1. 신소재공학과 조희준   < ‘빅뱅이론’ 쉽게 보기 - 양자역학의 탄생과 배경 >
  인문학 서적을 들춰보는 것이 상식이 돼버린 대중인문학 시대. 그렇다면 물리학은 대중화될 수 있을까요? 막스 플랑크의 흑체복사부터 아인슈타인과 보어의 솔베이 회의까지, 양자역학을 발전시킨 물리학자들의 마음으로 들어가 봅시다.


2. 물리학과 허도란  < 진화는 사실인가 >
  진화론은 그저 이론일 뿐이다? 인간은 원숭이에서 진화했다? 다윈의 '종의 기원'이 출간된 지 150여년이 지났지만, 진화론은 대중에게는 아직 친숙하지 않은 영역이다. 이 발표에선 진화론에 대한 오해를 풀고 왜 진화론이 진화를 설명하는 유일한 이론인지를 다룰 예정이다.


3. 수학과 이수민  < Imitation Game-기계는 생각할 수 있는가 >
  기계는 생각할 수 있을까? 기계에게도 기계의 영혼이 있을까? 이 발표에서는 수학자 앨런 튜링이 고안한 이미테이션 게임(튜링 테스트)을 간단히 소개하고, 나아가 이러한 질문들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


4. 물리학과 이주영  < 물리 법칙의 특성 : 보존되는 것들에 대하여 >
  흔히 고전 역학은 F = ma, 뉴턴 법칙만 알면 된다고 하는데 우리는 운동량 에너지 각운동량 등 너무나 많은 물리량을 외워야 한다. 물리량을 외우지 않고 이해하는 방법은 없을까? 이것을 이해하는 철학에 대해 이야기 해 본다.


5. 물리학과 김기범  < 복잡한 네트워크에 스며든 친목질 그리고 일베 >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사람들은 게시물과 댓글을 사용하여 소통한다. 인터넷의 특성을 살펴보고 구성원간의 친목의 정도가 새로운 사용자의 진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커뮤니티의 규모에 어떤 영향을 주는 지에 대한 새로운 모델을 소개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경향신문 2020.09.10]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소멸 물리학과사무실 2020.09.11 6930
66 [세계일보 2020.08.19] [사이언스프리즘] 나는 한 개체일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8.24 7901
65 [경향신문 2020.08.13]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흐름 물리학과사무실 2020.08.14 8464
64 [경향신문 2020.07.1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뾰족 물리학과사무실 2020.07.20 17629
63 [세계일보 2020.07.15] [사이언스프리즘] DNA가 오른쪽으로 꼬인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7.20 8565
62 [세계일보 2020.06.10] [사이언스프리즘] 지진은 어떻게 발생할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6.12 7900
61 [경향신문 2020.05.2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틈새’가 일깨워준, 있는데 잊은 것들 물리학과사무실 2020.05.22 8468
60 [세계일보 2020.05.06] [사이언스프리즘] 존재의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5.11 18739
59 [경향신문 2020.04.22] [김범준의 옆집물리학]사이와 거리 물리학과사무실 2020.04.28 15092
58 [세계일보 2020.04.01] [사이언스프리즘] 여행 제한만으로 전염병 못 막는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4.03 18044
57 [경향신문 2020.03.25]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증가 물리학과사무실 2020.03.30 8028
56 [머니S 2020.03.03] 김범준 교수 / [청계광장] 케플러의 세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3.03 14199
55 [경향신문 2020.02.2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예측 물리학과사무실 2020.02.28 18924
54 [경향신문 2020.01.2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2.05 8239
53 [서울신문 2020.01.08] [2020 원더키디] 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20.01.15 11392
52 [경향신문 2020.01.0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허공 물리학과사무실 2020.01.03 9275
51 [NEWSIS 2019.12.12]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관계의 과학' 출간 물리학과사무실 2019.12.13 20060
50 [경향신문 2019.1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무한 물리학과사무실 2019.12.09 8910
49 [주간조선 2019.10.28] 응집물리학자 한정훈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9.11.27 9288
48 [경향신문 2019.11.0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사람과 사람 사이, 작용·반작용의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19.11.08 8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