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SKKU Research Stories 2017년 07월 24일에 실린 기사 발췌

출처: https://www.skku.edu/new_home/etc/research/research50.html


키 큰 사람이 날씬하다!


사람의 체질량 지수 연구 결과 발표 - 동물과 다른 사람의 직립보행이 체질량 지수의 계산법을 결정함을 보임
출생후 한 돌 전후, 걷기 시작하면서 어린아이의 체질량 지수 계산이 달라짐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지'에 논문 게재
논문 링크: https://www.nature.com/articles/s41598-017-03961-w


가로, 세로, 높이의 세 방향으로 같은 비율로 길이를 늘이면 사람의 몸무게는 키의 세제곱에 비례하게 된다. 하지만, 현실의 사람은 이와 달라서, 널리 쓰이는 체질량 지수(BMI)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눠 구한다. 김범준 교수는, BMI 계산법으로부터, 사람의 허리둘레는 키에 비례하지 않고, 키의 제곱근에 비례함을 밝혔다. 즉, 체질량 지수가 같다면, 키가 큰 사람이 더 날씬하다는 것이다. 키 큰 패션모델이 많은 이유다.


김범준 교수는, 다양한 물고기, 고래, 그리고 네발 육상 동물의 길이와 무게 자료도 함께 분석하여, 이 중 사람만이 무게가 길이의 제곱에 비례함을 보였다. 다른 동물은 모두 무게가 길이의 세제곱에 비례한다. 사람의 체질량 지수 계산법이 여러 동물과 다른 이유는 사람이 직립보행하기 때문임을 유추했다. 이로부터, 아직 걷지 못하는 어린 아이들은 몸무게가 키의 세제곱에 비례하지만, 한 돌이 지나 걷기 시작하면서 몸무게가 키의 제곱에 비례하게 될 것으로 예측했고, 스웨덴, 한국, 그리고 세계 보건 기구의 자료로부터 이를 확인했다.


사람의 몸을 단순한 원기둥의 형태로 생각하고, 중력에 의한 돌림힘과 근육에 의한 돌림힘이 평형을 이뤄야 한다는 조건을 적용하면, 사람의 몸무게가 키의 제곱에 비례해야 함을 물리학의 뉴턴 역학을 이용해 보일 수 있었다.


김범준 교수는 또, 인류의 과거 화석 자료로부터 키와 골반의 크기를 측정한다면, 인류가 직립보행을 시작한 시점도 유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범준 교수 ]
성균관대학교 물리학과 김범준 교수는 지금까지 6700여 회의 누적 피인용 횟수를 갖는 17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하였다. 통계물리학분야의 연구경험을 이용하여, 다양한 학문분야의 연구자들과 활발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한국 복잡계학회 회장이며, 한국 물리학회의 대중화 특별 위원회 위원이다. 저서 <세상물정의 물리학>으로 제 56회 한국 출판 문화상을 수상했고, 언론에 칼럼을 연재하고 방송에 출연하는 등, 과학 대중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031-299-4541, beomjun@skku.edu)



p50_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 물질의 역사[2]: 꼬인 원자에서 위상 자석으로 -2019년 4월 18일 물리학과사무실 2019.04.26 15217
45 [Horizon- 한정훈 교수님] 양자 물질의 역사 [3]: 파울리 호텔 (동성 혼숙은 안 돼요!) 물리학과사무실 2019.05.08 12292
44 [경향신문 2019.05.22] [김범준의 옆집물리학]떨림 물리학과사무실 2019.05.23 13512
43 [머니S 2019.09.02] [청계광장] 엔트로피와 진화 물리학과사무실 2019.09.03 12679
42 [연합뉴스 2019.09.23] 제15회 경암상 수상자 이근· 이영희· 황철상·석상일 물리학과사무실 2019.09.24 12859
41 [머니S 2019.10.07] [청계광장] 운동량과 '충격량' 물리학과사무실 2019.10.08 16053
40 [경향신문 2019.10.0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대칭 물리학과사무실 2019.10.11 12402
39 [경향신문 2019.11.0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사람과 사람 사이, 작용·반작용의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19.11.08 8663
38 [주간조선 2019.10.28] 응집물리학자 한정훈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19.11.27 9059
37 [경향신문 2019.1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무한 물리학과사무실 2019.12.09 8705
36 [NEWSIS 2019.12.12] 통계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관계의 과학' 출간 물리학과사무실 2019.12.13 16036
35 [경향신문 2020.01.0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허공 물리학과사무실 2020.01.03 9012
34 [서울신문 2020.01.08] [2020 원더키디] 물리학자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 물리학과사무실 2020.01.15 11127
33 [경향신문 2020.01.2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2.05 8016
32 [경향신문 2020.02.2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예측 물리학과사무실 2020.02.28 14364
31 [머니S 2020.03.03] 김범준 교수 / [청계광장] 케플러의 세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3.03 11558
30 [경향신문 2020.03.25]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증가 물리학과사무실 2020.03.30 7757
29 [세계일보 2020.04.01] [사이언스프리즘] 여행 제한만으로 전염병 못 막는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4.03 13900
28 [경향신문 2020.04.22] [김범준의 옆집물리학]사이와 거리 물리학과사무실 2020.04.28 12223
27 [세계일보 2020.05.06] [사이언스프리즘] 존재의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5.11 14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