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조병두 회장, 대학에 27억… 그 돈 받은 졸업생들도 1억 기부]

- 악착같이 中企 일군 조회장
독립운동 아버지는 6·25 때 전사… 中1때 가장 돼 신문 돌리며 苦學

- 그의 장학생들, 代 잇는 기부
"우리가 받은 만큼 후배들 주자" 200명이 6년간 십시일반 모아


1953년 중학교 1학년이던 조병두는 하루아침에 가장(家長)이 됐다. 독립군 출신으로 군인이었던 아버지가 6·25 전쟁 중에 전사(戰死)했기 때문이다. 6남매 중 장남이었던 그는 동생들과 새벽부터 신문을 배달했다. 배달이 끝나면 서울 종로구 가회동 모퉁이에 있는 국숫집에서 불어 터진 국수를 싸게 사서 배를 채웠다. "같이 신문을 돌리던 친구는 나보다 돈이 없어 국수 사 먹을 엄두도 못 냈어요. 매일 국수 한 그릇을 그 친구와 나눠 먹었지요. 그걸 본 국숫집 주인이 어느 날부터 국수를 배로 담아줬어요." 조씨는 "내가 남에게 먼저 베푸니 주변 사람들도 베풀기 시작하더라"며 "그때 '내가 잘돼서 꼭 없는 사람 도와줘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했다.

그로부터 63년 후, 조씨는 직원 50명, 연 매출 150억원대 회사의 회장이 됐다. 지난 1980년 조씨가 창업한 포장재 제조사인 '동주'라는 회사다. 조씨는 중학생 때 다짐을 지키기 위해 악착같이 번 돈 3억원을 들고 1999년 모교(母校)인 성균관대를 찾았다. "돈 없어 공부 못 하는 학생들 장학금으로 써주세요." 그때를 시작으로 조씨는 총 27억원을 성균관대에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조씨의 도움으로 성균관대 학생 250여 명이 장학금을 받고 학업을 마칠 수 있었다.

2016062200265_0-조선일보.jpg
  아름다운 어깨동무 - 조병두(76·오른쪽에서 둘째) 동주 회장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성균관대 학생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조 회장의 집무실을 찾아 어깨동무를 하고 웃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영훈(26·경제학과)씨, 양혜주(23·글로벌경제학과)씨, 지혜원(23·철학과)씨. 뒷줄 왼쪽부터 조백경(27·경영학과)씨, 유수환(27·글로벌경제학과)씨. 
아름다운 어깨동무 - 조병두(76·오른쪽에서 둘째) 동주 회장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은 성균관대 학생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조 회장의 집무실을 찾아 어깨동무를 하고 웃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정영훈(26·경제학과)씨, 양혜주(23·글로벌경제학과)씨, 지혜원(23·철학과)씨. 뒷줄 왼쪽부터 조백경(27·경영학과)씨, 유수환(27·글로벌경제학과)씨. /고운호 객원기자
 

지난 20일 조씨는 모교에서 한 통의 전화를 받고 눈물을 글썽였다. "선생님의 장학금을 받고 공부해 졸업한 학생들이 후배들을 위해 1억원을 모아 내놨다"는 전화였다. 조씨는 "졸업해서 취업한 것만 해도 기특한데 후배들을 위해 한 푼 두 푼 돈을 모아 내놨다니, 역시 '기부 바이러스'는 전염성이 강하다"며 웃었다.

장학생들의 대(代)를 잇는 기부는 지난 2010년 시작됐다. 조씨 이름으로 장학금이 지급된 지 10년이 되던 해였다. 10주년을 기념해 장학생 200여 명이 한데 모인 자리에서 장학생 대표 김순흥(38)씨가 "우리가 받은 만큼 후배들에게 조금씩 돌려주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장학생들이 즉석에서 동참해 월급의 일부를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이들은 한 달에 적게는 1만원부터 많게는 10만원가량의 돈을 6년간 꾸준히 기부해왔다. 이렇게 모은 1억원의 돈을 장학기금으로 내놓은 것이다.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하고 법무법인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원영일(43)씨는 "대학 졸업반이던 2001년에 장학금 450만원을 받았다"며 "고시생에게 그 돈이 그렇게 든든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원씨는 지금까지 약 1000만원을 내놓은 '최고액 기부자'다.

갓 사회생활에 나선 장학생들도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대기업 신입사원 이수현(26)씨는 "첫 월급에서 3만원을 떼서 기부하던 순간을 잊을 수가 없다"며 "대학 시 절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내내 도움만 받았는데, 내 힘으로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했다.

조씨는 감사 인사를 하러 찾아오는 학생들에게 꼭 이런 당부를 한다고 했다. "나도 대학 시절 누군가가 준 장학금이 없었다면 졸업을 못 했을 겁니다. 그 도움을 잊지 않아서 지금 이렇게 기부를 하고 있는 거죠. 여러분들도 꼭 이 기부를 이어 나가 주세요."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세계일보 2020.09.23] [사이언스프리즘] 유리는 고체일까, 액체일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10.05 8818
25 [경향신문 2019.1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무한 물리학과사무실 2019.12.09 8707
24 [경향신문 2019.11.06]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사람과 사람 사이, 작용·반작용의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19.11.08 8671
23 [세계일보 2020.07.15] [사이언스프리즘] DNA가 오른쪽으로 꼬인 이유 물리학과사무실 2020.07.20 8323
22 [경향신문 2020.05.2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틈새’가 일깨워준, 있는데 잊은 것들 물리학과사무실 2020.05.22 8222
21 [경향신문 2020.08.13]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흐름 물리학과사무실 2020.08.14 8182
20 [경향신문 2020.01.2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2.05 8022
19 [경향신문 2020.03.25]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증가 물리학과사무실 2020.03.30 7763
18 [세계일보 2020.06.10] [사이언스프리즘] 지진은 어떻게 발생할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6.12 7651
17 [세계일보 2020.08.19] [사이언스프리즘] 나는 한 개체일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8.24 7638
16 [세계일보 2020.11.05] [사이언스프리즘] 상온 초전도 물질의 발견 물리학과사무실 2020.11.09 6844
15 [경향신문 2020.09.10]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소멸 물리학과사무실 2020.09.11 6698
14 [경향신문 2020.10.15]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자석 물리학과사무실 2020.10.16 6440
13 [경향신문 2020.11.12]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경계 물리학과사무실 2020.11.16 6258
12 [경향신문 2021.01.07]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풍경 물리학과사무실 2021.01.08 6094
11 [경향신문 2020.12.10]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인연 물리학과사무실 2020.12.14 6088
10 [한국일보 2020.12.25] [제61회 한국출판문화상] “답 없는 세상, 정답 있는 물리학은 희망의 학문이죠" 물리학과사무실 2020.12.28 6031
9 [경향신문 2021.0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역설 물리학과사무실 2021.02.05 5774
8 [경향신문 2021.03.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꼰대 물리학과사무실 2021.03.05 5713
7 [경향신문 2021.04.0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음모 물리학과사무실 2021.04.02 5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