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새소식

동아닷컴 2015. 02. 13 기사 발췌

http://news.donga.com/3/all/20150213/69631481/1

 

‘족보’ 10편으로 본 이름 변천사

69631478.1.jpg
김범준 성균관대 교수는 족보 10편을 분석해 여성 이름의 유행 기간이 최대 15년이라는 결론을 얻었다. 동아일보DB
 

민서, 지연, 미경, 영미, 영자, 금순…. 손녀부터 할머니까지 3대가 한자리에 모이는 설이 되면 집안 곳곳에서 불리는 이름도 다양하다. 끝에 ‘자(子)’가 붙은 ‘할머니 이름’부터 손녀들의 세련된 요즘 이름까지. 김범준 성균관대 물리학과 교수는 족보 10편에 기록된 데이터를 분석해 1920년대부터 1994년까지 국내 여성 이름의 변천사를 분석했다.

김 교수는 이 기간에 가장 유행한 이름 상위 40개를 뽑은 뒤 사용 빈도를 조사했다. 1920년대에는 복순, 금순, 정순 등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광복이 되던 1940년대에는 춘자, 정자, 영자, 순자, 숙자 등 대부분 ‘자(子)’자로 끝났다. 한 세대가 지난 1970년대에는 ‘자’로 끝나는 이름은 하나도 없고 미영, 은희, 은영 등 ‘미(美)’나 ‘은(銀)’을 써 아름다움과 여성스러움을 나타내는 이름이 대세였다. 1990년대에는 유진, 지원 등 중성적인 이름이 많이 사용됐다.

이들의 유행 주기를 조사하자 여성 이름의 흥망성쇠가 일정한 패턴을 보였다. 이름이 처음 나타나 조금씩 쓰이기 시작하다가 30년이 지나면 급격히 늘었다. 50년 정도 지나면 최고 전성기를 맞았다. 하지만 여기서 15년이 더 흐르면 동일한 이름을 사용하는 사람이 절반으로 뚝 떨어졌다. 전성기 이후 40년이 지나면 거의 쓰이지 않았다. 김 교수는 “여성 이름이 유행하는 기간은 길어야 15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남성의 이름은 어떨까. 김 교수는 “남성은 이름에 돌림자를 사용하는 경향이 있어 유행에 민감하지 않다”면서 “가령 지금도 사용되는 ‘학규’라는 이름은 조선 초기에도 사용됐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연합뉴스 2022.08.01] 기초과학연 중이온가속기연구소 홍승우 소장 취임 물리학과사무실 2022.08.02 824
85 물리학과 최우석 교수 연구팀, 단일 원자층 정밀 제어를 통해 격자 떨림에 기반한 새로운 층간 교환 상호작용 제시 물리학과사무실 2022.02.08 1972
84 [EBS 클래스e] 한정훈 교수님_기묘한 양자 물질 이야기 물리학과사무실 2021.11.01 3114
83 [헤럴드경제 2021.09.26] 韓 연구진, 자가치유 ‘2차원 반도체소자’ 개발 물리학과사무실 2021.09.29 3371
82 [경향신문 2021.05.27]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꼼짝 물리학과사무실 2021.05.31 4539
81 [경향신문 2021.04.2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자연 물리학과사무실 2021.05.04 4729
80 [경향신문 2021.04.01]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음모 물리학과사무실 2021.04.02 5251
79 [경향신문 2021.03.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꼰대 물리학과사무실 2021.03.05 5705
78 [경향신문 2021.02.04]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역설 물리학과사무실 2021.02.05 5769
77 [한국일보 2020.12.25] [제61회 한국출판문화상] “답 없는 세상, 정답 있는 물리학은 희망의 학문이죠" 물리학과사무실 2020.12.28 6025
76 [경향신문 2020.12.10]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인연 물리학과사무실 2020.12.14 6080
75 [경향신문 2021.01.07]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풍경 물리학과사무실 2021.01.08 6089
74 [경향신문 2020.11.12]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경계 물리학과사무실 2020.11.16 6246
73 [경향신문 2020.10.15]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자석 물리학과사무실 2020.10.16 6430
72 [경향신문 2020.09.10]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소멸 물리학과사무실 2020.09.11 6690
71 [세계일보 2020.11.05] [사이언스프리즘] 상온 초전도 물질의 발견 물리학과사무실 2020.11.09 6828
70 [세계일보 2020.08.19] [사이언스프리즘] 나는 한 개체일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8.24 7632
69 [세계일보 2020.06.10] [사이언스프리즘] 지진은 어떻게 발생할까? 물리학과사무실 2020.06.12 7641
68 [경향신문 2020.03.25]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증가 물리학과사무실 2020.03.30 7757
67 [경향신문 2020.01.29] [김범준의 옆집물리학] 법칙 물리학과사무실 2020.02.05 8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