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korean english

게시판

Home > 게시판 > 공지사항

2008년도 노벨상을 4명의 일본인 과학자가 수상하자 많은 사람이 놀라고 있지만 일본의 근대사와 기초과학 전통을 살펴보면 그리 놀랄 만한 일도 아니다. 지금까지 일본인 16명이 노벨상을 받았는데 그 가운데 기초과학 분야가 13명이다. 과학 분야의 한국인 수상자는 0명이다. 일본 기초과학의 힘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1640년, 에도(江戶) 시대 초기에 일본은 가톨릭에 대한 박해 후 겉으로는 쇄국정책을 폈지만 서양과 통하는 문을 완전히 닫지는 않았다. 네덜란드와 교역하며 유럽의 산업혁명을 고스란히 경험했다. 1858년, 근대 일본의 아버지로 불리는 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는 국민적 기회 균등과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고 게이오 대학을 설립했다. 그는 네덜란드어를 공부해 서양 문물을 접한 뒤 영어의 중요성을 예견해 독학으로 영어를 익혔고, 미국과 유럽을 다녀와서 영일사전을 비롯해 많은 책을 출판하는 등 근대화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다. 1877년, 메이지(明治) 시대가 시작된 지 9년 후 도쿄대학이 설립됐다. 이는 웬만한 미국 주립 대학들보다 앞선 시점이다. 이 시기에 이미 외국인 교수들이 강의를 하고 있었으니, 우리 대학들이 요즘 외국인 교수를 초빙해 국제화를 시도하는 것에 비해 100년 이상 앞선 것이다. 1917년, 과학자와 선각자들의 주장을 일본 정부가 받아들여 기초과학 연구를 위한 이화학연구소(RIKEN)가 설립됐다. 일본 현대물리학의 아버지인 니시나 요시오(仁科芳雄)는 이화학연구소에 근무하다 1921년 유럽 최고 연구소와 대학을 두루 방문한다. 이때는 양자역학이라는 새로운 역학이 탄생하던 시기로 그는 양자역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닐스 보어와 코펜하겐 대학에서 함께 연구했다. 그는 뛰어난 물리학자였을 뿐 아니라 지도자의 자질을 갖추었다. 양자역학을 만든 하이젠베르크, 디락, 보어 등 노벨상 수상자들이 니시나의 초청으로 일본을 방문해 젊은 일본 학자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이러한 니시나의 지도하에 유가와는 1949년에, 도모나가는 65년에 노벨상을 수상했다. 올해 일본이 노벨상 수상자 4명을 배출한 것은 이처럼 200년 전부터 고등교육과 기초과학에 대한 범국가적인 지원과 전통 속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일본 정부는 교육과 기초과학의 힘을 중시하고, 이를 위해 미국보다 앞서 대학과 세계적인 기초과학 연구소를 설립했다. 2001년, 일본은 더욱 야심 찬 정책을 추진했다. 제2기 과학기술기본계획에는 향후 50년간 노벨상 수상자를 30명 정도 배출하겠다는 목표가 명시되었다. “0에서 1을 만들어내는 기초과학이야말로 국가가 전략적으로 확실히 지원해야 한다”는 가와무라 일본 관방장관의 말에서도 앞으로 일본의 행보를 예측할 수 있다. 1945년, 우리나라가 광복을 맞았을 때 물리학을 전공한 4년제 대학 졸업생 수가 10명도 안 되었으니 일본에 비해 우리의 고등교육과 근대 과학 역사는 100년이나 뒤져 있다. 2008년, 이제 우리나라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명확하다. 먹고살기 위해 남을 쫓아가는 과학기술을 해 왔으나 이제는 남을 뛰어넘는 과학기술이 필요하다. 첨단 과학과 원천기술을 보유한 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라도 기초과학의 전통을 만들어가야 한다. 기초과학은 응용과학과 산업기술에 영양분을 제공하는 기름진 토양이다. 노벨상이라는 달콤한 열매를 기대하려면 땀과 함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토양을 기름지게 하는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 홍승우 교수 성균관대 물리학과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35 <20090903 매일경제-김범준 교수> 공공시설, 이윤추구시설 분포 법칙 규명 2009.09.03 19724
734 2008학년도 2학기 종합시험 양자역학, 통계역학 면제대상자 안내 2009.01.23 19694
733 2010학년도 2학기 종합시험 전자기학 문제은행 2010.08.20 19688
732 *[물리학과 박제근교수, 2006년 대표적 우수연구성과 50선에 선정]* 2006.09.20 19652
731 BK21 소속 대학원생의 우수논문 출판 독려를 위한 특별성과급 안내 2009.08.04 19620
730 2009년 8월 학부 졸업예정자 졸업시험 안내 2009.04.27 19596
729 신물질 고온초전도 초청강연 (연사:Dr. Filip Ronning) 2009.06.26 19578
728 *[윤석왕 교수 한국음향학회 회장 취임]* 2006.11.15 19555
727 물리 문제 풀이 100% 즐기기 file 2015.10.28 19529
» <중앙선데이 2008.10.12 - 홍승우 교수님>일본 대 한국 13:0 200년 앞선 투자의 힘 2008.10.14 19467
725 2009학년도 1학기 일반물리학1 중간고사 답안 2009.04.23 19382
724 『2009 유럽 고등교육과 장학제도 설명회』 개최 안내 2009.09.21 19366
723 2009학년도 1학기 일반물리학1 기말고사 고사장 배정표 안내 2009.06.08 19315
722 2009학년도 2학기 일반물리학2 코칭테이블 안내 2009.10.12 19308
721 권용성 교수님과 임호준 연구교수팀이 물리학계 최고저널인 Phys. Rev. Lett.의 최근호에 연구결과 발표 2008.05.20 19105
720 2009학년도 1학기 일반물리학1 기말고사 답안 2009.06.19 19051
719 박제근 교수 IBC 세계 100대 과학자 선정 2007.11.19 19019
718 '78학번 김병철 동문; 대신증권, '독자 플랫폼 개발로' 2007.10.01 19001
717 2009학년도 1학기 일반물리학1 중간고사 고사장 배정표 안내 2009.04.10 18998
716 2007학년도 성균관대학교 물리연구단 장학금 안내 2006.10.02 18991